웰튼병원은 모든 고객의 만족을 목표로
최선을 다하겠습니다.

친필환자후기

게시판
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치료명
notice 왜 하필 나한테 그런 이상한 병이 걸린 거죠? 왜! 왜! 왜! 김*연 2018-01-24 고관절인공관절
notice ‘할까 말까’ 망설이지 말고 한살이라도 젊었을 때 빨리 수술 하라고 말씀 드리고 싶어요....^^* 궁*복 2018-01-24 무릎인공관절
notice 이모저모 사회활동을 한다는 것에 ‘정말 이것이 꿈인가 생시인가’ 생각도 합니다. 채*홍 2018-01-24 무릎인공관절
notice 멀쩡한 두 다리로 걸어나가 회원님께 인사하니 모두 놀란 표정... 진*길 2018-01-24 고관절인공관절
notice ‘아니 어제? 벌써? 걷고 있다고’ 너무 놀랐습니다. 정*용 2018-01-24 고관절인공관절
788 하루 빨리 수술하셔서 고통스러운 통증에서 벗어나 당신의 삶의 질이 높아지길 바랍니다. 관리자 2020-03-23 고관절 인공관절
787 고생하는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빌며, 송상호 원장님의 건강과 웰튼병원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. 관리자 2020-03-09 고관절 인공관절
786 이젠 열심히 재활해서 여행도 다니고 가벼운 레저도 하고 싶네요. 관리자 2020-02-25 고관절 인공관절
785 웰튼병원이 잘 발전하여 아프신 분들에게 빛이 되었으면 합니다. 관리자 2020-02-17 고관절 인공관절
784 환자의 마음에서 긍정의 힘이 나와서 모두 빠른 쾌유가 되리라 봅니다. 관리자 2020-02-17 무릎 인공관절
783 이렇게 잘 걸어 다니는 것 보니까 너무 좋다고 기쁘다고 저보다도 더 좋아합니다. 손*태 2019-12-30 고관절 인공관절
782 인공 고관절 수술이 순간 이렇게 쉬운 수술인가 의문이 들 정도 였다. 김*진 2019-12-16 고관절 인공관절
781 신기하게도 하루하루 걸음이 나아지며 5일즘에는 아무것도 잡지 않은 채로 혼자 조심스럽게 걸을 수 있었습니다. 최*희 2019-12-09 고관절 인공관절
780 수술 후 정말 4시간 만에 워커를 끌고 복도를 걷고 있었다. 최*단 2019-12-09 고관절 인공관절
779 퇴원하는 날까지 열심히 운동해서 건강한 모습으로 집에 가려 합니다. 임*숙 2019-11-25 무릎 인공관절

무단수집거부 이메일

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는 전자우편 또는 수집 프로그램 등
그 밖의 기술적인 장치들을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,
이를 위반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.

[ 게시일 : 2014년 4월 23일 ]